[갈비탕 맛집]과천/사당에 있는 푸짐한 갈비탕 맛집

2018. 5. 18. 15:26맛집

 

갈비탕 먹으러 줄을 서야 되는곳

 

본수원 갈비

 

 

평일 12시에 도착을 하였지만 30분이상을 기다려합니다. 늦어도 11시50분까지는 도착해야 됩니다. 거의 직장인들이 들어오기 때문에 12시이전에만 도착하면 빠르게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근처에 다른 음식점이 없으니 12시전에 가거나 1시 이후에 가는걸 추천합니다.

 

 

 

 

 

여기는 연세가 있으신 분들도 꽤 보이는데 새치기하시는분들 욕먹는걸 많이 봤습니다. 도착 순서로 줄을 서는게 예의입니다. 줄이 빨리 빠지지만 예약이 들어오면 답이 없습니다. 여긴 예약이 안되는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관광버스가 들어오면 내앞에 40명이 들어갑니다. 그러면 나의 밥시간은 또 줄어듭니다.

 

 

 

 

 

 

 

 

 

 

갈비탕은 평일에 낮시간에만 판매하고 일요일에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하니 주말에 피해서 가야됩니다. 

 

주말에 갈비탕 먹으로 갔다가 독박!!!!!

 

함! 정! 

 

 

 

 

 

30분이 걸려서 들어갔는데 밑반찬이 이렇게 나오는데 너무나 많은 손님으로 반찬을 덜어놓고 하다보니 김치들이 말라서 맛이 없습니다.

배추김치와 양파짱아치만 먹습니다.

 

"갈비탕을 주문할건데 갈비탕에는 양파만 있어도 돼!"

 

라고 스스로 위안합니다. 일하시는분들도 정신없다보니 손님들이 직접 가져오기도 합니다.

 

 

 

 

 

 

 

갈비탕 1만원

 

미국산!!!

 

양은 매우 많습니다. 맛도 우리가 알던 갈비탕 맛~

 

 

 

 

 

 

 

여기 갈비탕은 양이 많다~! 하지만 뜯어먹기 좋은 고기는 50%입니다. 고기가 뼈에 붙어있거나 관절에 붙은게 50%, 잘 떨어지는 갈비가 50%정도로 들어가 있습니다. 운이 나빠서 뼈가 나오나 했는데 거의 다 일정하게 섞여서 나옵니다. 이걸로 실망하시면 안됩니다. 공기밥은 음식점에서 판매하는것보다는 양이 적은데 갈비탕의 양이 많아서 충분합니다. 공기밥을 2,000원 받으니 추가하기가 무서워요

 

 

고기 좋아하시는 분들이 가시면 좋은 곳입니다.